요실금클리닉
요실금이란


요실금이란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흐르는 매우 당혹스러운 증상으로,
재채기를 하거나 크게 웃을 때, 뛰거나 줄넘기 등 운동을 할 때 소변이
나와 속옷이 젖거나, 심지어는 부부관계 시 소변이 나오거나 소변이
마려움을 느낌과 동시에 바로 소변이 흘러나오게 되어서 당황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여성의 40%가 요실금을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입니다.


요실금의 원인

요실금의 원인으로는 아이를 낳거나 난산 등으로 방광을 지지하는
골반 근육이 느슨해져 방광과 요도가 복압을 견뎌낼 수 없는 위치로
처지게 되거나 신경의 손상으로 요도괄약근의 기능이 저하되거나, 폐경, 급성 및 만성 방광염, 골반부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후, 당뇨의 합병증, 중추 및 말초 신경질환, 방광 수축력의 상실, 하부 요로의 폐색이 있는 경우에 발생합니다.



요실금의 종류, 증상


복압성 요실금

기침이나 재채기, 줄넘기 등 배에 힘이 들어가 복압이 올라갈 때 소변이 흘러나오는 현상으로 중년기 여성 요실금 대부분이 이에 해당합니다.


절박성 요실금

갑자기 소변이 마려운 느낌이 있으며 소변을 참을 수 없어 화장실에 가는 도중이나 미처 속옷을 내리기도 전에 소변이 흘러나오는 경우를 말합니다. 뇌졸중이나 척추손상 등의 신경계의 손상이 있을 때, 방광염이 심한 여성에서 발생하며, 특별한 질환이 동반되지 않고 발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복합성 요실금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혼합된 형태로서 복압성 요실금이 있는 경우 약 30%에서는 절박성 요실금이 같이 올 수 있습니다.



요실금의 진단

손쉽게 해 볼 수 있는 방법으로는 기침이나 재채기, 줄넘기 등을 할 때 소변이 나올 때가 있는지 확인해 볼 수 있고, 약간 소변이 마려울 때 패드를 하고 기침하거나 뛰어 보아 기저귀가 젖으면 복압성 요실금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요류역동학검사를 시행하면 요실금의 정도를 정확히 알수있습니다. 요역동학검사 방광과 요도의 기능을 가장 자세히 알 수 있는 검사로, 진단과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검사입니다. 요도를 통해 방광 안으로 가는 관을 삽입한 다음 관을 통해 물을 서서히 주입하다가 소변이 마려우면 배뇨를 하도록 하는 과정에서 방광과 요도의 기능을 컴퓨터로 기록하여 검사합니다.



요실금의 치료


방광훈련

절박성 요실금과 과민성 방광(빈뇨, 요절박)의 치료에 주로 사용되며, 일부러 소변을 참아 배뇨 간격을 점차로 늘려 나가는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배뇨 간격이 1시간이라면 1주일 단위로 30분씩 3~4시간까지 연장해 보는 것입니다.


골반저근운동

케겔운동이라고도 하며, 괄약근을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입니다. 일반적으로 골반저근의 강화운동은 5~10초간 지속적으로 수축하고 이완하는 방법을 10회씩 하루에 8~10회 이상 반복하는 것이 좋으며, 꾸준한 훈련이 중요하고, 아무 때라도 다양한 자세(걸을 때, 운전할 때, 앉아 있을 때, 화장실이나 부엌 등)에서 훈련을 하면 더욱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

방광용적을 늘리고 방광근육과 신경을 억제시키는 약물을 장기간 복용합니다.


요실금수술(TOT)

요실금의 정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약 85~95%의 성공률을 보이는 TOT 수술법은 방광경부를 위로 올려주는 방법으로 부분마취하에 질과 사타구니에 소절개만 가하고 요도 밑에 인공테이프를 위치시켜 올려주어 빠르고 쉽게 요실금을 치료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