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임신
고령임신


세계보건기구와 국제 산부인과 학회에서 조산여부에 관계없이 만 35가
넘어 임신한 여성을 “고령임산부”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35세 이상 임산부가 전체 임산부 가운데 차지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고령 임산부는 초기 유산을, 다운증후군과 같은 염색체 이상, 태아기형,
그리고 임신중독증의 발생률이 반드시 염색체 검사와 산전정밀
초음파검사, 임신 말기 임신중독증 등의 임신에 따른 합병증의 검사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는 전문가를 찾아
적절한 상담과 관리를 받아야 합니다.



고령임신의 위험성


  • 자연유산의 가능성 증가
  • 자궁 외 임신의 가능성 증가
  • 고혈압, 임신성 당뇨 발병율 증가
  • 산모의 질환증가
  •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의 증가
  •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의 위험성 증가
  • 산후 회복의 지연
  • 다운증후군의 증가




고령임신의 주의점


임신중 필요한 진단 검사는 꼭 받고 임신 전에 산전 검사도 충실히 받아 만약의 사태에 충실히 대비해야 하고 임산부 스스로도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서적인 안정을 취합니다.

영양관리에 힘씁니다. 영양관리는 무조건 잘 먹는 것을 의미하진 않습니다. 오히려 임신 합병증의 주요한 원인이 되는 비만이 되지 않도록 칼로리를 제한하고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규칙적으로 꾸준히 가벼운 운동을 합니다. 자연분만을 할 경우에는 진동시간이 길어질 수 있으므로 순산을 위한 체조는 물론 무리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운동을 해서 체력을 기르도록 합니다.